• 최종편집 : 2022.5.25 수 05:46
HOME 뉴스 ICTㆍ과학
바이트댄스, 시험판 메타버스앱 출시'파티 섬' 출시…초청받은 사람만 시험판 입장 가능
  • 국제팀
  • 승인 2022.01.29 16:09 ㅣ 수정 2022.01.29 16:09  
  • 댓글 0

틱톡의 모회사인 중국 바이트댄스(중국명 쯔제탸오둥<字節跳動>)가 메타버스를 기반으로 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시험 서비스를 시작했다.

29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바이트댄스는 최근 중국 내 앱 장터에서 '파티를 하는 섬'이라는 뜻을 가진 파이두이다오(派對島)라는 앱을 내놨다.

이 앱에서 이용자는 자신의 아바타를 만든 뒤 다른 이용자와 소통할 수 있다.

다만 현재 이 앱은 시험 서비스 중으로 초대받은 소수의 사람만 들어가 체험할 수 있다.

SCMP는 "파이두이다오는 중국에서 거의 모든 스마트폰에 깔리는 유비쿼터스 앱인 텐센트의 위챗에 도전하려는 바이트댄스의 가장 최신의 도전"이라고 평가했다.

바이트댄스는 짧은 동영상 공유 플랫폼인 틱톡과 더우인(틱톡의 중국 서비스)으로 세계적으로 큰 성공을 거뒀다. 바이트댄스는 현재 세계 최대의 유니콘(거대 상장 기업)이다.

하지만 바이트댄스는 그간 위챗과 비슷한 스마트폰 메신저와 인스타그램과 유사한 사진 공유 서비스를 내놨으나 중국에서 모두 유의미한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

바이트댄스가 업계에서 큰 기대를 받는 메타버스 공간을 활용해 위챗의 아성에 도전할 채비를 갖추고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바이트댄스는 메타버스 기반 세계적 플랫폼 로블록스와 경쟁하는 중국 리월드의 모회사 마이코드뷰에 지난 4월 1억 위안(약 185억 원)을 투자한 데 이어 8월에는 중국 가상현실(VR) 헤드셋 기기 스타트업 피코를 인수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