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5.25 수 05:46
HOME 뉴스 정부·정치
산업부, 바이오 R&D에 2천743억원 편성작년보다 15.7%↑…감염병 대응 역량 강화·AI 융합 기술개발 추진
  • 산업팀
  • 승인 2022.01.24 11:04 ㅣ 수정 2022.01.24 11:04  
  • 댓글 0

산업통상자원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주목받고 있는 바이오분야 연구개발(R&D)에 작년보다 372억원(15.7%) 늘어난 2천743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24일 산업부는 신약과 개량의약품 개발을 통한 바이오 핵심 기술 사업 지원과 감염병 대응 역량 강화에 주력하기로 하고 관련 예산을 대폭 증액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가신약개발 예산이 지난해 150억원에서 올해 461억원으로 늘었으며 맞춤형 진단·치료제품 예산도 269억원에서 317억원으로 확대됐다.

코로나19로 주목받는 메신저 리보핵산(mRNA) 등 최신 플랫폼 백신 개발에 필요한 원부자재 국산화와 대량 공정기술 개발에도 신규 예산이 편성됐다. 구조기반 백신설계기술 상용화 기술 개발에 30억원, 백신 원부자재·생산 고도화 기술 개발에 68억원이 각각 책정됐다.

산업부는 이와 함께 시대 변화에 맞춰 의료데이터, 인공지능(AI) 등을 융합한 기술개발과 비즈니스 창출을 위한 실증·사업화 지원 예산도 확대했다.

AI·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비대면 의료 서비스 기술개발을 위한 디지털헬스케어 예산은 지난해 203억원에서 올해 323억원으로 120억원 늘어났다.

코로나19로 소외된 계층을 위해 의료 접근성을 강화하기 위한 5G 기반 스마트헬스케어 제품 사업화 및 실증 기술지원에도 10억원의 예산이 새롭게 배정됐다.

바이오 분야의 탄소 중립 달성을 위해 100% 바이오매스 기반 바이오플라스틱 제조공정기술 개발 등에도 36억원의 예산을 신규 편성했다.

이밖에 범부처 전(全)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에 612억원(지난해 641억원), 인공지능·바이오·로봇의료융합기술개발에 21억원(지난해 22억원), 영상진단의료기기 탑재용 AI기반 영상분석에 56억원(지난해 52억원)을 각각 투입하는 등 의료기기 개발 및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 기술 개발을 통한 사용자 편의성 향상 등을 위한 예산도 작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책정했다.

병원과 기업 간 공동 R&D 체계를 구축해 현장 수요에 기반한 의료기기 개발에도 예산을 배정하고 사업을 추진한다.

산업부는 기술 개발 효과 극대화를 위해 관련 예산을 조기에 집행할 계획이다.

우선 지난 17일 제1차 바이오 R&D 사업 신규 지원 대상 과제 52개를 공고했으며, 사업별 심의위원회를 거쳐 추가로 사업 공고를 할 예정이다.

또 공고 대상 사업에 대한 구체적인 지원 내용과 기획 의도, 지원 방법과 절차 등을 안내하기 위해 21일과 24일 2회에 걸쳐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사업 설명회를 열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의약품 제조혁신, 탄소중립, 비대면 헬스케어서비스, 비약물 디지털 치료제 등 바이오 분야의 패러다임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하는 한편 시장 진입 및 사업화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정책적 지원을 지속해서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