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5.25 수 07:32
HOME 뉴스 정부·정치 핫이슈
윤석열, 4月 전기요금 인상 '백지화' 공약"요금 인상 없다던 文정부…졸속 탈원전 정책 적자·부채 전가"
  • 정치팀
  • 승인 2022.01.13 14:58 ㅣ 수정 2022.01.13 15:59  
  • 댓글 0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오는 4월로 예정된 전기요금 인상 계획을 전면 백지화하겠다고 밝혔다.

전기요금은 올해 4월, 10월 단계적 인상이 예고된 상태다.

현재 가정용 전기요금은 연평균 5.6% 인상되며, 주택용 4인가구(월평균 사용량 304kWh 기준) 기준 월평균 전기요금은 1천950원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13일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 회견에서 "정치적인 결정"이라고 비판하며 당선 후 전면 백지화를 공약했다.

윤 후보는 "문재인 정부는 취임 초부터 탈원전 정책을 밀어붙이며 전기요금 인상은 없다고 공언했음에도 최근 대선 직후인 4월에 전기요금 10.6% 인상 계획을 발표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졸속 탈원전 정책으로 한국전력의 적자와 부채가 쌓인 책임을 회피하고 대선 이후로 가격 인상의 짐을 떠넘기는 무책임한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심각한 경영위기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에게 전기요금 인상은 큰 부담이 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AI(인공지능), 자율주행, 빅데이터 등 디지털 산업 혁신은 막대한 전력 수요를 불러온다"며 "낮은 전기가격을 유지하는 것은 디지털 혁신 강국으로 가기 위해 필수적인 경쟁력 요소"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위기 동안에는 전기요금 인상을 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와함께 "문재인 정부는 이념적인 탈원전 정책을 무리하게 진행했다. 신재생에너지라는 명분을 내세워 일부 인사들에게 태양광 사업의 특혜를 제공했다"며 "윤석열 정부는 과학에 기반한 전력공급 체계를 무너뜨린 탈원전과 태양광 비리 등을 조사하여 바로잡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치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