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5.25 수 07:38
HOME 뉴스 경제ㆍ산업
수출입물가지수 13年만에 상승률 '최고'유가 약세에 12월 수출·수입물가는 2개월 연속 하락
  • 금융팀
  • 승인 2022.01.13 06:23 ㅣ 수정 2022.01.13 14:10  
  • 댓글 0

지난해 수출·수입물가지수가 1년전보다 15% 안팎 뛰어 2008년 금융위기 이후 13년 만에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다만 12월 수출·수입물가는 최근 국제 유가 흐름에 따라 두 달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수출입물가지수(원화 기준 잠정치·2015년 수준 100) 통계에 따르면 2021년 1∼12월 수입물가지수의 평균값은 117.46으로, 2020년(99.85)보다 17.6% 상승했다.

수출물가지수 평균값은 94.74에서 108.29로 14.3% 올랐다.

이런 수입·수출물가지수 평균 상승률은 2008년(평균 각 36.2%, 21.8%)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지수 자체만 봐도 7∼8년래 최고치다. 지난해 수입물가지수 평균값은 2014년(118.10) 이후 7년 만에, 수출물가지수 평균값은 2013년(112.20) 이후 8년 만에 최고 기록이었다.

한은 경제통계국 물가통계팀 최진만 팀장은 "2020년에 코로나19 영향으로 수출물가와 수입물가 등락률은 모두 마이너스를 나타냈고, 2021년 들어서는 국제유가가 상승하면서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작년 12월 기준 수입물가지수는 127.11로, 11월(129.63)보다 1.9% 하락했다.

전월과 비교하면 두 달 연속 하락이지만, 1년 전과 비교하면 여전히 29.7% 높은 수준이다.

전월 대비 변동률을 품목별로 보면 원재료 중 광산품(-4.6%), 중간재 중 석탄·석유제품(-5.6%), 제1차 금속제품(-1.3%) 등이 떨어졌다.

한은은 "두바이유의 월평균 가격이 11월 80.30달러에서 12월 73.21달러로 하락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12월 수출물가지수도 1.0% 하락하며 114.64를 나타냈다. 1년 전보다는 23.5% 상승했다.

품목별로는 농림수산품이 전월 대비 1.7% 올랐지만, 공산품 중 석탄·석유제품(-5.3%), 화학제품(-1.7%) 등이 하락했다.

금융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융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