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1.29 토 17:40
HOME 뉴스 ICTㆍ과학 핫이슈
삼성 '더 프리미어', 美 프리미엄 프로젝터 시장 점유율 1위
  • 윤세훈 기자
  • 승인 2021.11.29 07:22 ㅣ 수정 2021.11.29 07:22  
  • 댓글 0

삼성전자의 가정용 프로젝터 제품 '더 프리미어'가 올해 미국 프리미엄 프로젝터 시장에서 점유율 1위에 올라섰다.

29일 삼성전자는 더 프리미어가 3천달러 이상 프로젝터 시장에서 올해 10월까지 금액 기준 누적 점유율 27.8%(미국 시장조사업체 NPD 발표 기준)를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코로나19 이후 사람들이 다양한 스트리밍 서비스와 콘텐츠를 집에서 즐기는 트렌드를 반영해 지난해 10월 고급형 가정용 프로젝터 더 프리미어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복잡한 설치 과정 없이 벽 앞에 설치해 사용 가능하며, 다양한 스마트 TV 기능이 탑재돼 있어 인터넷만 연결하면 넷플릭스와 유튜브, 디즈니플러스 등의 영상 콘텐츠도 이용할 수 있다.

성일경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집 안에 자신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홈 엔터테인먼트 환경을 구축하려는 소비자들이 더 프리미어를 선택하고 있다"며 "초대형 스크린 선호 트렌드를 반영한 고객 맞춤형 제품을 지속해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윤세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