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1.30 화 15:24
HOME 뉴스 정부·정치
文대통령, KBS사장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재송부요청"12월 2일까지 보내달라"…임명강행 수순 관측
  • 사회팀
  • 승인 2021.11.25 15:55 ㅣ 수정 2021.11.25 15:55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은 김의철 한국방송공사(KBS) 사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내달 2일까지 보내달라고 국회에 요청했다.

25일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기자단에게 보낸 공지 문자에서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3시께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국회에 이같이 재송부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이는 국회가 제출 시한인 24일까지 보고서를 청와대로 보내지 않은 데 따른 조치다.

만일 국회가 내달 2일까지 보고서를 보내지 않을 경우 문 대통령은 김 후보자를 그대로 임명할 수 있다.

정치권에서는 재송부요청을 한 것 자체가 임명을 강행하기 위한 하나의 수순이라고 보고 있다.

문 대통령이 김 후보자 임명을 이대로 강행한다면 김 후보자는 이번 정부 들어 34번째로 야당의 동의를 얻지 못한 채 임명되는 장관급 인사가 된다.

앞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 22일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개최했지만 야당의 반대로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했다.

<연합>

사회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