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1.30 화 15:19
HOME 뉴스 정부·정치
韓-호주, 디지털성범죄 근절에 힘 합친다해외 디지털성범죄 정보 삭제 대응방안 마련
  • 정종희 기자
  • 승인 2021.11.25 14:35 ㅣ 수정 2021.11.25 14:35  
  • 댓글 0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는 호주 온라인안전국과 디지털 성범죄 대응을 위한 공동성명서를 채택했다고 밝혔다.

25일 정연주 방심위원장과 줄리 인만 그란트 호주 온라인안전국장은 이날 화상회의를 열고 해외 디지털성범죄 정보 유통 근절을 위해 양국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양 기관은 온라인 성평등과 인권보호·증진이라는 목표를 위해 공조를 강화키로 했다. 디지털성범죄 정보의 국제 확산경로 분석자료를 공유하고 해외 디지털성범죄 정보 삭제를 위해 실효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정 위원장은 "글로벌화하는 인터넷 특성으로 디지털성범죄도 국경을 넘어 확산하고 있다"며 "오늘 두 기관이 글로벌 연대 동참을 촉구하고자 마련한 공동성명은 디지털성범죄 방지를 위한 중요한 첫걸음"이라고 말했다.

그란트 국장은 "호주인과 한국인 모두 온라인 범죄에서 벗어날 수 없다"며 "안전한 인터넷 환경 조성을 위해 해외 각국 정부와 산업계가 공동의 노력을 펼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