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1.29 토 17:40
HOME 뉴스 국제
TSMC-소니 '반도체 동맹'…일본 파운드리 공장 합작소니 20% 지분 확보…글로벌 공급망 속 대만·일본 협력
  • 국제팀
  • 승인 2021.11.14 12:44 ㅣ 수정 2021.11.14 12:44  
  • 댓글 0

일본의 대표 전자회사인 소니가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대만 TSMC와 합작회사를 세우며 '반도체 동맹'을 맺었다.

세계적으로 차량용 등 특정 반도체의 품귀 현상이 이어지는 가운데 미국과 일본이 잇따라 반도체 업계에서 독보적 지위를 가진 TSMC의 생산 시설을 유치하면서 반도체 공급망을 자국에 유리한 방향으로 변화하려는 노력을 기울이는 모습이다.

14일 TSMC와 소니 반도체 솔루션(SSS)는 보도자료를 통해 일본 구마모토(熊本)에 공동으로 반도체 공장을 짓는다고 발표했다.

웨이저자(魏哲家) TSMC 총재는 지난달 3분기 실적 발표 때 일본 공장 설립 계획을 간략히 공개한 바 있는데 전날 발표를 통해 소니가 공동 주주로 참여한다는 사실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양사 발표에 따르면 TSMC와 소니는 각각 70억 달러(약 8조2천579억원)와 5억달러(약 5천898억원)를 투자해 구마모토 반도체 공장 운영 주체인 'JASM'를 공동으로 설립한다. 소니는 합작사 지분 20%의 지분을 갖는다.

구마모토 공장은 2022년부터 건설에 들어가 2024년 말부터 양산을 시작, 월 12인치 웨이퍼 4만5천장을 생산할 예정이다.

이곳에서는 22∼28나노미터(1㎚=10억분의 1m) 공정의 반도체 제품이 생산된다.

22∼28나노미터 공정은 최첨단 미세 공정에는 해당하지 않지만 소니가 카메라 제품에 쓰는 이미지 센서와 최근 세계적으로 극심한 품귀 현상이 나타난 차량용 마이크로컨트롤러 등 제품의 제작이 가능하다.

지난 7월 닛케이 아시아는 TSMC의 구마모토 반도체 공장 추진 소식을 전한 기사에서 이곳에서 생산될 반도체 제품들이 소니와 일본 자동차 회사들에 우선 공급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한 바 있다.

소니가 구마모토 공장에 20% 지분을 가진 주주가 됨으로써 소니는 '입도선매'(立稻先賣)를 하듯 향후 이곳에서 생산된 반도체 부품을 확보하는 데 유리한 지위를 갖게 될 전망이다.

미·중 신냉전에 따라 경제·기술 안보의 중요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세계 선진국들은 TSMC와의 관계 강화에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TSMC의 구마모토 공장 건설 결정에는 일본 정부의 적극적 유치 노력도 영향을 끼쳤다.

TSMC와 소니는 이번 보도자료에서 구마모토 공장 설립 자금 70억 달러와 관련해 일본 정부가 '강력한 지원'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한때 세계적 수준에 올랐지만 지금은 눈에 띄게 뒤처진 자국의 반도체 산업을 재건할 결정적 카드로 TSMC 공장 유치를 위해 노력해왔다.

앞서 일본 정부는 TSMC가 이바라키(茨城)현 쓰쿠바시에 반도체 연구개발 거점을 조성하는 데 필요한 총사업비 370억엔 중 절반을 부담하기로 하는 등 TSMC에 적극적인 유인책을 제공하기도 했다.

자국을 중심으로 반도체 공급망 판을 새로 짜려고 시도 중인 미국도 TSMC를 적극적으로 끌어들이려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임 시절 TSMC의 미국 투자를 강력하게 요구했고 TSMC는 애리조나주 피닉스에 120억 달러 규모의 반도체 생산 공장을 짓겠다고 지난해 5월 공식 발표했다. TSMC는 현재 최첨단 5나노 공정 제품 생산 공장을 건설 중이다.

미국과 중국 간의 치열한 신냉전 와중에 TSMC의 미국, 일본 공장 건설을 통해 대만과 미국, 대만과 일본의 전략적 협력 관계가 더욱 긴밀해지고 있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대만을 향한 중국의 압박이 날로 거칠어지는 가운데 대만은 안보를 절대적으로 의존하는 미국, 오랫동안 우호 관계를 유지해온 일본과의 관계 강화의 필요성을 강하게 느낀다.

1987년 공기업으로 출발한 TSMC는 민영화됐지만 대만 정부가 여전히 국가개발기금을 통해 6%대 지분을 보유하고 있어 TSMC에 일정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TSMC가 미국 정부의 제재에 동참해 화웨이(華爲)에 반도체 공급을 대부분 중단하면서 중국과의 관계는 전반적으로 껄끄러워졌다.

화웨이와 관계 단절로 TSMC의 중국 시장 의존도는 낮아지고 서방 선진국 시장 의존도는 커졌다. TSMC의 작년 매출 중 62%가 북미 시장에서, 17%가 중국 시장에서 발생했다.

중국 내에서는 미국, 일본과 관계를 강화해가는 화웨이를 마뜩잖게 바라보는 시선이 강하다. 하지만 중국은 최첨단 반도체의 생산을 절대적으로 TSMC에 의존하고 있어 TSMC에 섣불리 '보복'이나 '제재'를 하지는 못하고 있다.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