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1.29 토 17:40
HOME 뉴스 국제
현대차 북미사장 "공급차질 최악 넘겨"
  • 국제팀
  • 승인 2021.11.11 07:06 ㅣ 수정 2021.11.11 07:41  
  • 댓글 0

호세 무뇨스 현대자동차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COO) 겸 북미권역본부장(사장)은 공급망 문제와 관련해 "최악의 시기는 이미 지나갔다"고 말했다.

10일(현지시간) 무뇨스 사장은 미국 뉴욕시 맨해튼의 '제네시스 하우스 뉴욕' 공개 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차량용 반도체를 포함한 글로벌 공급망 병목 현상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국에서는 가장 어려운 달이 8월이었다"면서 "9월과 지금은 원래 생산 계획에 매우 가까워지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생산 측면에서 올해 4분기에는 거의 계획했던 수준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무뇨스 사장은 "생산량이 늘어나더라도 재고는 여전히 매우 낮은 수준"이라면서 "우리 예상으로는 내년 상반기에도 어려움이 있을 것 같다"고 내다봤다.

그렇더라도 올해 3분기보다는 훨씬 상황이 개선될 것이며, 내년 하반기부터는 공급이 나아질 수 있을 것으로 무뇨스 사장은 기대했다.

무뇨스 사장은 "우리 회사도 (공급망 차질의) 영향을 많이 받았지만 주문을 줄인 적은 없다"면서 "밤사이 반도체를 받으면 어떤 차를 만들지 그날 결정하는 식으로 거의 매일 생산 계획을 유연하게 바꾸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공급을 최대화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거듭 언급했다.

또한 무뇨스 사장은 "우리는 더이상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에 사는 자동차가 아니다"면서 고급차 브랜드인 제네시스가 미국 시장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