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1.30 화 15:07
HOME 뉴스 경제ㆍ산업 핫이슈
'위드 코로나'에 기업들 업무정상화 시동삼성전자 이어 SK하이닉스·현대차도…해외출장-대면회의 재개
  • 산업팀
  • 승인 2021.10.17 07:55 ㅣ 수정 2021.10.17 07:55  
  • 댓글 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빠르게 높아지면서 국내 기업들이 일상 업무 정상화에 시동을 걸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그간 엄격히 제한했던 해외 출장과 대면 회의를 부분적으로 재개하는 등 사내 방역기준을 조금씩 완화하고 있다.

특히 내달로 예상되는 단계적 일상 회복, 즉 '위드(with) 코로나'로의 방역체계 전환 움직임을 주시하며 추가 완화 조치를 검토하는 모습이다.

17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앞서 이달 7일부터 완화된 방역 지침을 적용하고 있다. 이 지침에는 해외 출장과 대면 회의 등 일상 업무 및 영업활동 제한을 완화하는 내용이 담겼다.

기존에는 해외 출장을 가려면 사업부뿐 아니라 경영지원실의 승인을 받아야 했지만, 새 지침에선 업무상 필요한 출장일 경우 사업부 자체 판단에 따라 승인하도록 문턱을 낮췄다.

또한 그간 중단됐던 대면 회의와 대면 교육도 인원 제한(회의 10명, 교육 20명까지) 하에 재개할 수 있도록 했다.

다만 30% 순환 재택근무와 저녁 회식 제한 등의 지침은 그대로 유지된다.

삼성전자는 "사업장 백신접종 이후 임직원 접종률 상승과 사내 확진자·유증상자 감소 상황 등을 고려해 방역 조치를 완화했다"며 "향후 정부의 단계적 일상 회복 조치 실시 시점에 맞춰 추가로 조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백신 접종을 완료한 임직원들을 중심으로 사내 방역지침을 완화하는 기업들도 있다.

SK하이닉스는 이달 14일부터 새 방역지침을 시행 중이다.

기존에 해외 출장은 임원급 조직 책임자의 승인을 받아야만 제한적으로 갈 수 있었지만, 새 지침에서는 백신 접종을 완료한 임직원은 이 같은 절차를 밟지 않고도 입국 시 격리지침만 준수하면 해외 출장을 갈 수 있게 했다.

코로나19로 전면 금지했던 대면 회의도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10인 미만 인원 제한 조치 준수 아래 재개했다.

현대자동차는 이달 초부터 사업장별로 방역지침을 일부 조정해 접종 완료자에 한해 대면 교육과 회의를 허용하고 있다.

외부인이나 다른 사업자의 출입도 접종 완료자에 한해 허용하고, 식당 운영도 점차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정부의 '위드 코로나' 전환 예고와 임직원의 백신 접종 증가에 따라 단계적으로 방역지침을 완화하고 있다"며 "향후 정부의 방역지침에 맞춰 추가적인 지침 변경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그룹 주요 계열사와 포스코, 롯데지주, 신세계그룹 등 다른 기업들은 기존의 사내 방역 수칙을 유지하면서도 단계적 일상 회복을 앞두고 지침 완화를 검토 중이다.

LG그룹 관계자는 "직원들의 안전관리를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당국의 지침을 따르고 있다"며 "재택근무 비율, 회의 인원 제한 등 구체적인 대응 지침은 방역상황을 보고 단계적으로 완화하겠다"고 말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