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1.30 화 15:37
HOME 뉴스 ICTㆍ과학 핫이슈
삼성SDS 홈IoT 사업, 직방에 매각 추진
  • 윤세훈 기자
  • 승인 2021.10.16 08:10 ㅣ 수정 2021.10.16 08:10  
  • 댓글 0

삼성SDS가 5년 만에 홈IoT 사업 매각을 재추진한다.

16일 IT업계 등에 따르면 삼성SDS는 최근 홈IoT 사업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부동산 중개 플랫폼 직방을 선정하고 매각 추진 절차를 개시했다.

직방은 영업양수도 방식 인수를 위해 전날부터 4주간 삼성SDS 홈IoT 사업 실사에 착수했다.

매각대금은 실사 후 협상을 거쳐 확정된다.

삼성SDS는 2016년 보안업체인 알레지온과 홈IoT 사업 매각 협상을 진행했지만 결렬된 적이 있다.

삼성SDS가 홈IoT 사업 매각에 다시 착수한 것은 기업간거래(B2B) 기업 역량과 자산으로는 디지털 도어록 등 기업·소비자간 거래(B2C) 시장에서 우위를 확보하기 어렵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 회사가 홈IoT 사업을 매각하면 정보기술(IT) 서비스와 물류 부문 등 B2B 사업에 집중하게 된다.

삼성SDS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지분(9.2%)이 가장 높은 계열사여서 이번 매각이 삼성 지배구조 변화에 영향을 줄지도 주목된다.

직방이 홈IoT 사업 인수에 나선 것은 종합 프롭테크(proptech·부동산과 기술의 합성어) 기업으로서 주거 생활 전반의 디지털전환을 선도하기 위한 노력으로 보인다.

직방 관계자는 "자사 소프트웨어 역량과 삼성SDS의 하드웨어 기술, 역량이 결합하면 국내는 물론 해외 스마트 홈 산업을 혁신할 것으로 기대해 인수에 참여했다"며 "안정적 고용 이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세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