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0.17 일 08:22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LS전선, 차세대 초전도케이블 개발전송량 늘리고 생산비 절감…세계 첫 국제규격 획득
  • 산업팀
  • 승인 2021.10.14 07:19 ㅣ 수정 2021.10.14 07:19  
  • 댓글 0

LS전선은 송전량을 대폭 늘린 차세대 초전도 케이블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13일 LS전선은 초전도 케이블은 송전 중 전력 손실이 거의 없고 대용량 송전이 가능하며, 전자파도 발생하지 않아 친환경 에너지 제품으로 꼽힌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LS전선이 개발한 초전도 케이블은 초전도층의 구조를 개선함으로써 전력 전송량을 기존보다 20% 이상 늘리고 생산비는 10% 이상 절감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 LS전선이 개발한 차세대 초전도 케이블.

LS전선은 한국전력 고창전력시험센터에서 전력연구원과 함께 약 2년간의 연구·개발을 통해 '23kV급 3상동축' 초전도 케이블을 개발, 국제전기표준회의(IEC) 규격을 획득했다.

이 제품은 전 세계에서 LS전선을 비롯해 3개 업체가 개발에 성공했고, 국제인증 획득은 LS전선이 처음이다.

한국전력은 내년부터 시작하는 '초전도 플랫폼 사업'에 이 차세대 초전도 케이블을 본격적으로 적용할 것으로 전해졌다.

LS전선 측은 "2019년 세계 최초로 초전도 케이블을 상용화한 데 이어 차세대 제품 상용화도 앞서갈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내 상용화 경험을 바탕으로 세계 시장 진출에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