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1.30 화 15:55
HOME 뉴스 국제
'삼성 도전' 중국 샤오미, 검열기능 논란에 발목 잡히나홍콩매체 "리투아니아 이어 독일서 조사…글로벌 야심에 타격"
  • 국제팀
  • 승인 2021.10.01 13:57 ㅣ 수정 2021.10.01 13:57  
  • 댓글 0

스마트폰 분야에서 삼성전자를 따라잡겠다는 목표를 내건 중국 가전업체 샤오미(小米)가 유럽에서 제기된 검열기능 논란에 발목이 잡힐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리투아니아에 이어 독일이 샤오미 스마트폰의 검열기능에 대한 조사에 착수하면서 삼성전자를 제치겠다는 샤오미의 글로벌 야심은 물론이고, 다른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들에도 타격이 가해질 수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달 21일 리투아니아 국방부 산하 기관은 유럽에서 널리 팔리는 샤오미의 스마트폰에 '티베트 해방', '대만 독립 만세', '민주화 운동' 같은 단어를 감지해 검열하는 기능이 내장돼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샤오미 Mi 10T 5G 모델 소프트웨어의 해당 기능은 유럽연합(EU) 지역에서 꺼져 있지만 언제든 원격으로 작동시킬 수 있다.

리투아니아 국방부는 "새 중국 스마트폰을 사지 말고 이미 구입한 것은 가능한 빨리 없애버릴 것을 권장한다"고 밝혔다.

리투아니아에 이어 독일 사이버안보 당국도 샤오미의 스마트폰에 대해 관련 조사에 착수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지난달 29일 보도했다.

미국 리서치기관 모닝스타의 댄 베이커는 SCMP에 "검열기능 논란이 리투아니아에만 국한된다면 샤오미가 입는 타격은 작겠지만 다른 나라, 심지어 EU가 비슷한 결론을 내린다면 파장이 훨씬 심각할 것이고 중국의 다른 스마트폰 제조사들도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독일은 유럽에서 샤오미의 두번째 큰 시장으로, 올해 상반기 920만개의 샤오미 스마트폰이 독일에 수출했다.

이에 비해 샤오미는 리투아니아 스마트폰 시장의 45%를 점유하고 있지만, 인구가 약 300만명에 불과한 리투아니아에는 같은 기간 약 40만개의 스마트폰를 수출했다.

샤오미는 리투아니아 당국의 발표 후 성명을 내고 "검색, 통화, 웹 브라우징, 제3자 통신 소프트웨어 사용 같은 스마트폰 이용자의 개인 행위를 제한하거나 차단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샤오미는 이어 최근 독립적인 외부 전문가를 고용해 검열기능 주장에 대한 평가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의 린다 수이는 "미국 정부가 샤오미를 화웨이나 ZTE와 달리 블랙리스트 목록에 올리지 않는 한 사이버안보 조사의 영향은 관리가능할 것"이라고 봤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