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0.17 일 09:07
HOME 뉴스 국제
리투아니아 "검열 기능 탑재 중국폰 버려라"샤오미 "이용자의 통신을 검열하지 않는다" 반박
  • 국제팀
  • 승인 2021.09.26 12:45 ㅣ 수정 2021.09.26 12:45  
  • 댓글 0

최근 대만 문제를 놓고 중국과 갈등하는 발트해 소국 리투아니아가 소비자들에게 중국 스마트폰을 버리라고 촉구했다.

샤오미(小米) 등 중국 업체의 스마트폰에 검열 기능이 탑재돼 있다는 것이 이유다.

중국 매체는 리투아니아가 또 다른 반중 술수를 부린다고 반발했다.

26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리투아니아 국방부 산하 사이버보안 기구는 유럽에서 팔리는 샤오미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티베트 해방', '대만 독립 만세', '민주화 운동' 같은 단어를 감지해 검열하는 기능이 내장돼 있다고 최근 보고서에서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샤오미 Mi 10T 5G 모델 소프트웨어의 해당 기능은 유럽연합(EU) 지역에서 꺼져 있지만 언제든 원격으로 작동시킬 수 있다.

마르기리스 아부케비치우스 리투아니아 국방부 차관은 기자들에게 보고서를 소개하면서 "새 중국 스마트폰을 사지말고 이미 구입한 것은 가능한 빨리 없애버릴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샤오미 스마트폰이 암호화한 사용 데이터를 싱가포르에 있는 서버로 전송한다는 점도 적시했다.

또한 기본 인터넷 브라우저를 포함한 샤오미 폰의 시스템 앱에서 검열할 수 있는 단어는 499개이며 계속 업데이트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화웨이(華爲)의 P40 5G 폰에서도 보안 결함이 발견됐다.

샤오미는 성명에서 이용자의 통신을 검열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샤오미는 검색, 통화, 웹 브라우징, 제3자 통신 소프트웨어 사용 같은 스마트폰 이용자의 개인 행위를 제한하거나 차단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아울러 EU의 데이터 보호 규정을 준수한다고 덧붙였다.

리투아니아와 중국의 관계는 최근 급속도로 악화했다.

중국은 지난달 리투아니아가 '타이베이 대표부' 대신 '대만 대표부'라는 이름을 허용해 '하나의 중국' 원칙을 어겼다며 리투아니아 대사를 소환했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23일 리투아니아의 중국산 스마트폰 사용 중단 권고를 놓고 "유럽의 반중 선봉인 리투아니아가 새로운 술수를 부렸다"고 비난했다.

류줘쿠이(劉作奎) 중국사회과학원 유럽연구소 부소장은 리투아니아의 '중국 때리기'라면서 리투아니아가 중국의 마지노선을 건드리면 단교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리투아니아가 러시아로부터 안보 위협을 느끼며 러시아와 관계가 밀접한 중국도 두려워하기 때문에 미국의 보호를 받기를 원한다고 설명했다.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