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0.17 일 09:07
HOME 뉴스 국제
EU, 모바일기기 충전기 'USB-C' 타입 통일 추진애플 "혁신 억누르고 소비자에게 피해 줄 것" 반발
  • 국제팀
  • 승인 2021.09.25 08:09 ㅣ 수정 2021.09.25 18:09  
  • 댓글 0

유럽연합(EU)이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모바일 기기 충전기를 'USB-C타입'으로 단일화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하지만 자사의 대부분 제품에 USB-C가 아닌 독자적인 충전 케이블을 사용하는 애플은 EU의 이러한 규제가 "혁신을 방해하는 조치"라며 반발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AFP통신, BBC방송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EU는 소비자 편의 증진을 위해 제조업체들이 모바일 기기 충전기를 USB-C타입으로 통일할 것을 의무화하는 법안 도입에 나섰다.

▲ USB-C 케이블.

EU는 제조업체에는 2년간의 준비 기간을 부여할 것으로 전해졌다.

유럽연합의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이 같은 조치로 휴대전화, PC 등과 관련 있는 전자기기 폐기물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마르그레테 베스타게르 경쟁담당 EU 집행위원은 성명에서 "유럽 소비자들은 서랍에 호환할 수 없는 충전기가 쌓여온 것에 오랫동안 좌절해 왔다"며 "우리는 업계가 자체 해법을 제시하도록 충분한 시간을 줬으며, 이제 공용 충전기에 대한 입법 조치를 할 시간이 무르익었다"고 말했다.

소비자들은 현재 휴대전화 충전을 위해 애플의 라이트닝 케이블과 대부분의 다른 휴대전화에서 사용하는 마이크로-USB 케이블, 사용이 점점 늘고 있는 USB-C 타입 케이블 등 3가지 가운데 하나를 선택하고 있다.

유럽 소비자들은 이러한 독립형 충전기 구매에 연간 24억유로(약 3조3천억원) 가량을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상황에서 인구 4억5천만 명의 거대 단일 시장인 EU가 USB-C 타입 충전기를 표준으로 하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EU의 이번 방침을 두고 애플은 강하게 반발했다.

애플 측은 "한가지 유형의 충전 케이블만 강제하는 엄격한 규제는 혁신을 억누르고 유럽과 전 세계 소비자들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며 "2년간의 전환 기간은 기존 장비 판매를 막을 수 있어 업계에 큰 걱정거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EU 집행위원회는 이런 규제가 내년부터 도입되길 바라지만, 회원국들의 논의와 각국의 입법 기간 등을 고려하면 실제 적용까지는 수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