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9.27 월 18:42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리비안, 테슬라 제치고 전기 픽업트럭 첫 출시삼성배터리 장착…주행거리 505㎞, 최저 판매가 7천900만원
  • 국제팀
  • 승인 2021.09.15 09:43 ㅣ 수정 2021.09.15 09:43  
  • 댓글 0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 리비안이 테슬라와 제너럴모터스(GM) 등을 제치고 처음으로 전기 픽업트럭을 시장에 내놓았다.

14일(현지시간) 리비안은 미국 일리노이주 조립 공장에서 상용 전기 픽업트럭 'R1T'를 출고했다고 경제 매체 CNBC 방송 등이 보도했다.

R.J.스캐린지 최고경영자(CEO)는 트위터를 통해 "오늘 아침 첫 번째 고객용 차량이 생산 라인을 떠나 출발했다. 우리 팀의 노력이 이 순간을 가능하게 했다"며 전기 픽업트럭을 "고객에게 빨리 전달하고 싶다"고 밝혔다.

▲ 리비안, 'R1T' 픽업트럭.

리비안 대변인은 이번에 생산된 'R1T'가 고객 판매용이라고 확인하면서 최초 출고 물량과 판매 예상 대수 등 세부 정보는 공개하지 않았다.

'R1T'는 미국 환경보호청(EPA) 기준 주행거리가 314마일(505㎞)이고, 최저 판매가는 6만7천500달러(7천900만 원)다.

또 이 픽업트럭에는 삼성 SDI가 공급하는 지름 21㎜, 길이 70㎜의 원통형 '2170 배터리셀'이 장착된다.

CNBC 방송은 "리비안은 테슬라와 GM, 포드 등을 제치고 전기 픽업트럭을 시장에 내놓은 첫 번째 업체가 됐다"고 전했다.

GM은 올해 가을 전기 픽업 'GMC 허머'를 시장에 내놓을 전망이고, 포드는 내년에 'F-150' 전기 트럭을 출시한다.

테슬라는 올해로 예정했던 '사이버트럭' 출고 시기를 내년으로 늦췄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