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6.27 월 19:24
HOME 뉴스 ICTㆍ과학
KT-신한금융, 미래금융·모빌리티·헬스까지 전방위 협력AI 연구 및 MZ세대 겨냥 통신·금융 마케팅 제휴
  • 금융팀
  • 승인 2021.09.08 14:37 ㅣ 수정 2021.09.08 14:37  
  • 댓글 0

KT는 신한금융그룹과 미래금융 디지털전환(DX)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맺었다고 밝혔다.

8일 양사는 KT 디지털 플랫폼 노하우와 신한의 금융 역량을 접목한 신규 사업 아이템 발굴을 추진해왔으며, 이번 협력을 통해 구체적인 사업 추진에 속력을 낼 방침이라고 말했다.

우선 두 회사는 통신과 금융 이종 산업 간 데이터 협력으로 디지털 금융 모델 및 상품을 공동 개발한다.

KT의 인공지능(AI)·빅데이터 등 정보통신기술(ICT) 역량 및 고객 채널과 신한그룹의 금융 역량을 기반으로 디지털 금융의 다양한 분야에서 혁신적인 상품과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KT의 빅데이터 기반 상권분석 서비스 '잘나가게' 플랫폼에 신한은행의 비대면 사업자 대출을 연계하고, 향후 통신데이터를 적용한 특화 대출모델을 개발하는 등 '잘나가게'와 신한 금융 서비스 연동을 확대하기로 했다.

'잘나가게'와 신한카드의 상권보고서 '마이샵파트너' 간 데이터 협력을 통해 양사의 상권분석 서비스 강화도 검토 중이다.

업무 생산성 향상과 고객 편의 제고를 위한 AI 공동 연구도 추진한다.

양사는 신한금융그룹 통합 AI콘택트센터(AICC) 구축 사업에 KT 참여를 검토하고, AICC 관련 텍스트, 음성, 언어모델 개발 등 중장기적 협력도 타진한다.

커넥티드카에 간편결제 플랫폼을 구축하고 KT로봇에 신한은행 서비스를 연계하는 등 KT 모빌리티·로봇 플랫폼과 신한 금융 인프라의 전방위적 제휴도 적극적으로 검토한다.

비금융 영역에서의 공동 사업도 확대한다. 신한라이프의 AI 기반 홈트레이닝 서비스 '하우핏(HowFIT)'을 연내에 올레tv를 통해서도 제공할 계획이다.

신한금융그룹의 메타버스, 교육, 반려견 등 디지털 플랫폼 사업에 KT도 다양한 방법으로 참여를 검토 중이다.

반려견 데이터를 활용한 펫 디지털보험 제휴 서비스, AI 플랫폼 기가지니와 연계한 펫 콘텐츠 등 특화 서비스가 가능하다고 양사는 설명했다.

MZ세대 대상 통신과 금융 서비스를 연계한 공동 마케팅으로 젊은 고객층 확대에 나선다.

KT 구현모 대표는 "국내 최대 디지털 플랫폼 기업과 금융 그룹 간 시너지를 기반으로 다양한 금융 DX 모델을 선보이겠다"며 "고객 중심의 차별화된 디지털 융합 서비스로 미래금융의 새 패러다임을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은 "KT와 신한의 만남이 양사 고객 모두에게 혁신의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미래금융의 새로운 모습을 제시하고 나아가 우리 사회의 더 큰 가치를 창출하는 데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금융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융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