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6.27 월 21:28
HOME 뉴스 경제ㆍ산업
이주열-고승범 3日 회동…가계부채 대응방안 등 논의
  • 금융팀
  • 승인 2021.09.02 16:13 ㅣ 수정 2021.09.02 16:47  
  • 댓글 0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고승범 신임 금융위원장이 만나 가계부채 등 금융불균형 문제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한다.

2일 한은에 따르면 고 위원장은 3일 오전 10시 한은을 방문, 이 총재와 대회의실에서 환담할 예정이다.

고 위원은 2016년 4월 21일부터 지난 20일까지 약 5년 4개월 동안 한은 금융통화위원으로 일하다가 임기를 1년 9개월 남긴 상태에서 금융위원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한은 관계자는 "이번 회동은 일단 고 위원장의 취임에 따른 상견례의 의미"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1시간여의 만남에서 두 기관장은 최근 가계대출 증가, 부동산 등 자산가격 상승을 비롯한 '금융 불균형 누적' 문제에 대한 진단과 대책을 주제로도 의견을 나눌 것으로 예상된다.

한은 총재와 금융위원장의 회동은 지난 2월 18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이 총재와 당시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윤석헌 금융감독원장과 함께 만난 이후 약 6개월 보름만이다.


금융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융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