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9.27 월 18:42
HOME 뉴스 ICTㆍ과학
넥슨 "'슈퍼 IP' 10종 이상 개발 추진""지속적인 연구와 과감한 투자에 집중"…내년까지 1천명 이상 채용
  • 홍구표 기자
  • 승인 2021.08.05 10:07 ㅣ 수정 2021.08.05 10:07  
  • 댓글 0

넥슨은 새 지적재산(IP)으로 자리매김할 게임을 대거 개발하고 채용도 큰 폭으로 늘리는 내용의 경영 목표를 발표했다.

5일 이정헌 대표는 온라인으로 연 '넥슨 뉴 프로젝트 : 미디어 쇼케이스' 행사에서 "앞으로 넥슨을 책임질 새로운 슈퍼 IP 10종 이상을 개발·육성하고, 지속적인 연구와 과감한 투자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공개된 신규 개발 프로젝트는 모두 7개다.

'온라인 루트 슈터' 장르를 표방한 PC·콘솔 기반 '프로젝트 매그넘', 대표작 '던전앤파이터'를 3D 액션 역할수행게임(RPG)으로 만든 PC 온라인 '프로젝트 오버킬', '마비노기 모바일' 등이 각각 산하 스튜디오에서 개발 중이다.

신규개발본부에서는 다중접속임무수행게임(MMORPG) '프로젝트 ER', 수집형 RPG '프로젝트 SF2', '테일즈위버M', '프로젝트 HP'를 준비하고 있다.

하이브리드 해양 어드벤처 'DR', 대전 액션게임 'P2', 중세 동굴 탐험 'P3' 등 새로운 시도를 하는 소규모 게임 브랜드 '프로젝트 얼리스테이지'도 소개했다.

'마인크래프트' 같은 샌드박스 플랫폼 '프로젝트MOD'와 멀티 플랫폼으로 나오는 넥슨의 첫 IP 기반 게임 '카트라이더: 드리프트'도 공개됐다.

이처럼 동시다발적인 게임 개발과 회사 성장세에 맞춰 넥슨은 하반기부터 내년까지 1천명 이상을 새로 뽑을 계획이다.

넥슨은 '어린이'와 '코딩'을 골자로 코딩 교육·디지털 교육 격차 해소 등 사회 환원 활동도 강화할 방침이다.

이 대표는 "많은 유저분의 기대를 뛰어넘는 완성도 높은 게임을 선보이기 위해 치열하게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홍구표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구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