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4.14 수 18:58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현대차·NIA, AI 학습용 데이터 공유 MOU현대차, 자연어·교통 데이터 제공받아 음성인식·자율주행 적용
  • 정종희 기자
  • 승인 2021.04.08 11:50 ㅣ 수정 2021.04.08 11:50  
  • 댓글 0

현대자동차그룹이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과 손잡고 자동차 분야의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활용 체계 구축에 나선다.

8일 현대차그룹은 김동욱 현대차그룹 부사장, 문용식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AI 학습용 데이터 공유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AI 학습용 데이터는 머신러닝, 딥러닝 등 인공지능 모델 학습을 위해 활용되는 모든 데이터를 말한다.

▲ 현대자동차그룹이 NIA와 손잡고 자동차 분야의 AI 학습용 데이터 활용 체계 구축에 나선다.

현대차그룹과 NIA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자동차 분야의 AI 학습용 데이터 활용 체계를 구축해 국내 자동차 업체의 소프트웨어 발전을 가속화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자율주행, 교통, 음성 등 AI 학습용 데이터를 대규모로 구축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NIA는 수집한 자연어, 도로·차선, 사람 행동 영상 등의 데이터를 현대차그룹에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제공받은 자연어 데이터로 음성인식 기술을 고도화하고, 도로·차선 데이터를 자율주행 기술에 적용하는 등 자율주행, 인포테인먼트, 로보틱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AI 기반 미래 모빌리티 기술 개발에 나선다.

아울러 AI 학습용 데이터의 품질 개선과 자동차 분야 AI 서비스 개발에도 힘을 합칠 예정이다.

김동욱 현대차그룹 부사장은 "이번 MOU로 AI 기술을 고도화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변화를 앞당기고 고객에게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문용식 NIA 원장은 "국내 자동차 기업의 차량용 소프트웨이 기술이 눈부신 발전을 이어가고 있는 만큼 양질의 학습용 데이터 발굴과 품질 고도화를 통해 공공과 민간 상생 협력의 선례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