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4.14 수 18:58
HOME 뉴스 ICTㆍ과학
LG 벨벳·윙 2023년까지 OS 업그레이드 지원LG전자, 사업 종료 앞두고 사후지원 확대…기존보다 1년씩 연장
  • 윤승훈 기자
  • 승인 2021.04.08 11:04 ㅣ 수정 2021.04.08 15:33  
  • 댓글 0

휴대폰 사업 종료를 앞둔 LG전자가 기존 구매 고객의 휴대폰 운영체제(OS) 업그레이드 기간을 오히려 확대해 최대 3년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8일 LG전자는 보도자료를 내어 운영체제 업그레이드 지원 기간을 기존 프리미엄 모델 2년, 일부 보급형 모델 1년에서 각 1년씩 추가해 프리미엄 모델 3년, 일부 보급형 모델 2년으로 연장한다고 밝혔다.

업그레이드 대상 모델은 2019년 이후 출시된 제품 중 프리미엄 및 일부 보급형 모델이며, 국가별 LG전자 홈페이지에 공지된다.

이에 따라 작년 출시한 LG 벨벳과 LG 윙은 2023년까지 운영체제가 업그레이드된다. 운영체제 업그레이드 지원은 구글의 OS 배포 일정, 제품 성능, 제품 안정화 수준 등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LG전자는 "휴대폰 사업 종료 이후에도 고객들이 안심하고 LG 휴대폰을 사용할 수 있게 하겠다"며 "LG 제품을 마지막까지 믿고 구매한 고객 신뢰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담아 운영체제 업그레이드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사업 종료 이후에도 국가별 기준과 법령에 따라 AS, 부품 공급에 전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국내의 경우 휴대폰 AS는 제품의 최종 제조일로부터 최소 4년 지원한다.

LG 휴대폰 고객은 전국 120여개 서비스센터에서 기존과 동일한 수리를 받아볼 수 있다.

LG전자는 간편결제 서비스인 LG 페이도 사업종료 후 최소 3년간 유지하기로 했다.

LG전자는 통신사 등 거래처와 약속한 제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5월 말까지 휴대폰을 생산한다. LG전자는 "사업 종료 이후에도 유통 재고가 소진될 때까지 운영체제 업그레이드, AS 등 사후지원 걱정 없이 휴대폰을 구매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LG전자는 올해 7월 31일자로 휴대폰 사업에서 철수한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