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4.14 수 18:58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대우조선, IoT 활용 디지털 생산센터 개소선박 운항·생산 정보 실시간 확인 가능
  • 산업팀
  • 승인 2021.04.08 10:37 ㅣ 수정 2021.04.08 10:37  
  • 댓글 0

대우조선해양이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 디지털 기술을 선박 생산에 접목해 스마트 조선소로 전환을 시도한다.

8일 대우조선해양은 옥포조선소에 디지털 생산센터를 열었다고 밝혔다.

디지털 생산센터는 드론 등으로 건조 중인 블록 위치를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스마트 생산관리센터'와 시운전 중인 선박 상태를 바로 점검할 수 있는 '스마트 시운전센터'로 구성됐다.

먼저 스마트 생산관리센터는 최신 IoT 기술로 실시간 생산정보를 공유해 빠른 의사결정을 할 수 있게 돕는다.

그동안의 생산 회의는 각 공장으로부터 선박 공정률과 블록 이동 등 생산정보를 별도로 모으고 공유하는 과정을 거쳐야 해 시간상 제약이 컸다.

하지만 스마트 생산관리센터에서는 대형 스크린에서 1분마다 각종 생산정보가 업데이트되고, 기상 상황 등 생산에 영향을 주는 요소에 대해 예측과 시뮬레이션이 가능하다.

스마트 시운전센터는 시운전 선박의 장비별 성능과 연료 소모량 등 운항 정보를 수집해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기술 지원을 한다.

▲ 대우조선해양이 첨단 디지털 생산센터를 개소했다.

선박의 해상 시운전은 제한된 인원만 승선할 수 있어 문제가 발생하면 기술 인력이 직접 해상에 있는 배로 가 이를 해결해야 한다. 하지만 시운전센터 개소로 이런 문제를 해소할 수 있게 됐다.

운항 데이터 계측을 위해 승선했던 인원들도 육상 관제센터에서 원격으로 업무 수행을 할 수 있고, 실제 선박과 동일한 환경으로 제작된 가상현실(VR) 공간에서 선원 교육까지 가능하다.

스마트 시운전센터에 수집된 데이터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앞으로 건조될 선박의 장비 운전 최적화 등에 활용된다.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사장은 "디지털 생산센터는 미래 경쟁력인 스마트 조선소 구축과 선박 자율운항 시대를 열어줄 핵심 시설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밝혔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