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4.14 수 18:58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예병태 "희망의 끈 놓아서는 안돼"
  • 산업팀
  • 승인 2021.04.07 10:41 ㅣ 수정 2021.04.07 10:44  
  • 댓글 0

예병태 쌍용차 사장은 "회사가 또다시 회생절차 개시를 앞두게 된 상황에 대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회사의 대표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의를 표명했다.

7일 예 사장은 이날 사퇴를 알리는 메일을 임직원에게 보내면서 "임직원 여러분이 받을 충격과 허탈감을 잘 알기에 그동안 경영을 책임져온 대표이사로서 결과에 대해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도리"라고 사퇴 이유를 밝혔다.

▲ 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 사장.

그는 "기존 잠재 투자자와의 협의가 현재 지연되고 있지만, 희망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된다"며 "쌍용차에 대한 다수의 인수 의향자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만큼 절망을 하기에는 아직 이르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안타깝게 신규 투자자 유치가 계획보다 지연되면서 회생절차 개시 결정이 임박하게 됐다"며 "또다시 헤쳐나가야 할 많은 혼란과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쌍용차는 임금반납, 복지후생 중단 및 자산 매각 등 선제적 자구노력을 시행했다"며 "대주주의 투자 계획 철회발표로 회사 생존에 대한 의구심이 제기됐음에도 지난 1년 동안 혼란과 어려움을 잘 극복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비록 오늘 회사를 떠나지만, 쌍용차 가족의 일원이었다는 사실을 평생 잊지 않고 큰 명예로 간직할 것"이라며 "변함없는 애정으로 쌍용차가 성장하는 모습을 지켜보며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큭히 "임직원 여러분은 대한민국 최고의 SUV(스포츠유틸리티차) 전문가"라며 "스스로에 대한 자부심을 가져야 한다. 새로운 투자자 확보를 통해 안정적인 사업 기반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경영정상화 토대를 충분히 만들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노사와 전체 임직원이 갈등과 반목보다는 슬기로운 지혜를 모아 이 난국을 슬기롭게 헤쳐나가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