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4.14 수 18:58
HOME 뉴스 국제
삼성전자 투자 美 양자컴퓨터 업체 아이온Q 스팩 합병 추진
  • 국제팀
  • 승인 2021.03.09 09:34 ㅣ 수정 2021.03.09 09:34  
  • 댓글 0

삼성전자가 투자한 미국 양자 컴퓨팅 스타트업 '아이온Q'가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와의 합병을 통한 미 증시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8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인 CNBC 방송에 따르면 아이온Q는 디엠와이 테크놀로지(dMY Technology) 스팩과 합병을 통한 뉴욕증권거래소(NYSE) 상장을 위해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이온Q는 합병시 전체 기업 가치를 20억달러(약 2조2천820억원)로 추산했다.

아이온Q는 범용 양자컴퓨팅 스타트업으로 지난 2019년 10월 삼성전자의 사내 벤처캐피털인 삼성캐털리스트펀드와 무바달라캐피털이 주도한 투자 유치 행사에서 5천500만달러의 자금을 확보한 바 있다.

특히 당시 삼성전자도 투자에 참여한 사실이 알려졌으나 구체적인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다.

CNBC는 아이온Q가 현대차로부터도 3억5천만달러의 투자를 받았으며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가 주도한 '브레이크스루 에너지 벤처스'(Breakthrough Energy Ventures) 역시 투자자로 참여했다고 소개했다.

아이온Q는 스팩 합병 및 상장 과정에서 약 3억 달러의 신규 자금을 조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아이온Q는 비디오게임 콘솔 정도 크기의 양자 컴퓨팅 장비를 개발하는데 신규 자금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 회사 최고경영자(CEO)인 피터 챕먼은 이미 약 2천만명의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이 초기 단계의 양자 컴퓨팅 장비에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며 올해 100만달러이상의 매출을 예상한다고 말했다.

dMY 스팩은 미 게임회사 일렉트로닉 아츠(Electronic Arts)에 의해 인수된 모바일 게임사 '글루 모바일'의 전 최고경영자 니콜로 데 마시(Niccolo de Masi)가 이끌고 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