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3.4 목 19:33
HOME 뉴스 정부·정치
국내 앱사업자 10곳 중 4곳, 앱장터 거부·심사지연 등 경험조승래 의원 "앱 마켓 사업자의 갑질행위 근절 위한 대책 마련해야"
  • 정치팀
  • 승인 2021.02.23 16:29 ㅣ 수정 2021.02.23 16:29  
  • 댓글 0

국내 앱 사업자 10곳 중 4곳은 구글·애플 등 앱 장터 운영사로부터 등록거부·심사지연 등 조치를 당한 적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3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제출받은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사 대상 315개 앱 사업자 중 37.8%가 앱 등록거부·심사지연·삭제를 경험했다고 답했다.

이중 앱 등록 심사지연이 88.2%(복수 응답)로 가장 많았고, 등록거부는 44.5%, 삭제는 33.6%였다.

앱 장터별로는 구글 플레이스토어 65.5%, 애플 앱스토어 58.0%, 원스토어 1.7% 순이었다.

앱 등록거부 등이 별다른 설명 없이 이뤄진 경우는 구글 플레이스토어 17.9%, 애플 앱스토어 8.7%로 집계됐다.

조 의원은 "앱 등록거부, 심사지연 등 앱 마켓 사업자의 갑질행위가 드러났다"며 "특정 플랫폼 사업자의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갑질 행위를 근절하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구글코리아는 국내 앱 장터 수수료 정책의 변경을 미국 본사에 설득하고 있다는 뜻을 일부 과방위원 측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글은 오는 10월부터 인앱결제를 모든 앱에 적용해 수수료 30%를 일괄적으로 부과할 예정이며, 현재 이를 막기 위한 '구글 갑질 방지법'의 입법이 추진되고 있다.

<연합>

정치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