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4.14 수 18:58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현대미포조선, 중소형 LNG운반선 인도국내 최초 수주 중소형 LNG선…이탈리아로 출항
  • 산업팀
  • 승인 2021.02.11 08:01 ㅣ 수정 2021.02.11 08:01  
  • 댓글 0

한국조선해양 자회사인 현대미포조선이 창사 이래 첫 건조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인도에 성공했다.

11일 현대미포조선은 최근 노르웨이 크누센사의 3만 입방미터(㎥)급 중소형 LNG선 '라벤나 크누센'호의 인도 서명식을 하고, 이탈리아로 출항시켰다고 밝혔다.

라벤나 크누센호는 국내 조선사가 해외 선사로부터 수주한 첫 중소형 LNG선이다.

▲ 현대미포조선 중소형 LNG선이 이탈리아로 출항 했다.

선박은 길이 180m·폭 28.4m·높이 19.4m 규모로, 최고 15노트의 속도로 운항할 수 있다. 또 3기의 화물창을 통해 영하 163도 이하 극저온 상태로 LNG를 운반할 수 있다.

운항 중 자연 기화되는 가스를 연료로 사용하는 이중연료추진시스템과 추진 엔진을 통해 전력을 생산·공급하는 축 발전설비도 탑재됐다.

LNG선은 그동안 16만㎥급 이상의 대형선을 중심으로 시장이 형성됐으나 최근 LNG가 친환경 연료로 주목받으면서 중소형 운반선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영국 조선·해운 분석기관인 클락슨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연평균 5~6척에 그쳤던 중소형 LNG선 발주량은 올해부터 향후 5년간 연평균 20척까지 발주가 확대될 전망이다.

현대미포조선은 "이번 LNG선 건조를 통해 고부가가치 선종의 다각화 전략에 한층 박차를 가하게 됐다"고 밝혔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