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4.14 수 18:58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만도-서울로보틱스, 자율주행 기술 상용화 맞손라이다와 4D 이미지 레이다 개발 본격 추진
  • 산업팀
  • 승인 2021.02.09 09:27 ㅣ 수정 2021.02.09 09:27  
  • 댓글 0

만도가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개발 스타트업인 서울로보틱스와 손잡고 자율주행기술의 핵심인 라이다(LiDAR)와 4D 이미지 레이다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9일 만도는 전날 판교 만도 R&D센터에서 서울로보틱스와 '자율주행 3D 라이다 상용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라이다와 이미지 레이다의 국산화·상용화를 추진한다.

▲ 만도 ADAS BU R&D 강형진 센터장(왼쪽)과 서울로보틱스 이한빈 대표가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라이다는 레이저 펄스(빛)로 대상을 스캔해 정밀한 3차원 공간 정보를 인식하는 첨단 광학 장비이고, 4D 이미지 레이다는 거리, 높이, 깊이, 속도의 네 가지 차원에서 사물 환경을 동시에 감지하는 최첨단 인식 센서다. 둘 다 자율주행 레벨 3·4, 나아가 완전자율주행을 위해 필수적인 안전 장치다.

만도가 개발하는 라이다, 레이더에 서울로보틱스의 인공지능 인식 소프트웨어 기술이 결합하면 고도화된 자율주행용 센서 솔루션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고 만도 측은 설명했다.

서울로보틱스의 3D 컴퓨터 비전 기술이 만도 라이다, 레이다로부터 수집된 방대한 인식 정보를 빠르게 분석해 사람, 차량 등을 식별하게 되는 것이다. 이를 통해 고객에게 더 안전한 자율주행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17년 창립된 서울로보틱스는 미국 실리콘밸리, 디트로이트, 독일 뮌헨에 지사를 두고 3D 라이다 센서 업계 글로벌 리더 벨로다인을 비롯해 BMW, 메르세데스-벤츠 등과 협력하고 있다.

강형진 만도 ADAS BU R&D 센터장은 "양사의 이번 협력이 한국 3D 스마트 센서 시장은 물론 세계 시장에서도 경쟁력 있는 뉴비즈니스의 한 축으로 뻗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한빈 서울로보틱스 대표는 "서울로보틱스의 소프트웨어 기술과 만도의 풍부한 R&D 경험이 결합해 글로벌 라이다 시장과 4D 이미지 데이터 시장을 함께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만도와 서울로보틱스는 자율주행 부문을 시작으로 스마트 시티, 스마트 팩토리, 무인 로봇 등 다양한 미래 산업군에서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