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4.14 수 18:58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국내 완성차 5개사, 설 연휴 자동차 무상점검8∼10일 전국 직영·협력 서비스센터 2천219곳서
  • 정종희 기자
  • 승인 2021.02.07 08:18 ㅣ 수정 2021.02.07 08:18  
  • 댓글 0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설 연휴를 맞아 국내 자동차 제작사와 함께 '설 연휴 자동차 무상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

오는 8∼10일 진행되는 이번 무상점검에는 현대차와 기아, 한국GM, 르노삼성차, 쌍용차 등 국내 모든 제작사가 참여하며, 제작사별 전국 직영·협력 서비스센터 2천219곳에서 오전 8시30분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진행한다.

▲ 현대자동차 고객이 직영서비스센터를 방문해 설 명절 무상점검 서비스를 받고 있다.

현대차는 직영 서비스센터 22곳과 블루핸즈 1천363곳, 기아는 직영 서비스센터 18곳과 오토큐 793곳, 한국GM은 직영서비스센터 9곳, 르노삼성차는 직영서비스센터 12곳, 쌍용차는 직영서비스센터 2곳에서 해당 서비스를 진행한다.

무상점검 기간 지정된 서비스센터를 방문하는 고객은 엔진·에어컨·제동장치 상태, 타이어의 공기압·마모 상태, 냉각수·각종 오일류, 와이퍼, 휴즈 상태 등을 점검받을 수 있다.

무상점검 후 필요한 경우 휴즈 등 일부 소모성 부품은 무상지원한다.

또 운전 중 고장, 교통사고 등 긴급상황이 발생한 경우 가장 가까운 정비소에서 신속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제작사별 긴급출동반도 상시 운영해 고객에게 최대한의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