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3.1 월 19:25
HOME 뉴스 ICTㆍ과학
작년 벤처투자 4조3천억원 '역대 최대'바이오·의료·ICT 분야 주도…벤처펀드 결성액 6조5천억 넘어
  • 산업팀
  • 승인 2021.01.27 12:05 ㅣ 수정 2021.01.27 12:05  
  • 댓글 0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해 국내 벤처투자 규모가 4조3천45억 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27일 중기부에 따르면 이는 종전 역대 최대 실적인 2019년 4조2천777억 원보다 0.6% 증가한 것이다.

지난해 벤처투자 건수(4천231건)와 피투자기업 수(2천130개 사) 역시 모두 역대 가장 많았다.

분기별 벤처투자 금액은 지난해 2분기에 전년 동기보다 27.4% 감소했지만, 3분기부터 회복했다.

업종별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부상한 바이오·의료 분야를 비롯해 정보통신기술(ICT), 소재·부품·장비 관련 분야가 벤처투자 증가를 이끌었다.

반면, 유통·서비스, 영상·공연·음반 업종은 벤처투자가 감소했다.

지난 10년 사이 업종별 투자 트렌드에도 변화가 나타났다.

투자 비중 상위 3개 업종이 2010년에는 전기·기계·장비(19.6%), 정보통신기술 제조(17.0%), 영상·공연·음반(15.9%)이었지만 지난해에는 바이오·의료(27.8%), 정보통신기술 서비스(25.0%), 유통·서비스(16.8%)로 바뀌었다.

벤처캐피탈(VC) 가운데 지난해 벤처투자를 가장 많이 한 곳은 한국투자파트너스(3천3억 원)였다. 이를 포함한 투자액 상위 10개 VC의 지난해 투자액은 1조2천793억 원으로, 전체 벤처투자의 29.7%를 차지했다.

지난해 벤처펀드 결성액은 전년보다 54.8% 증가한 6조5천676억 원으로 역대 가장 많았다.

강성천 중기부 장관 직무대리는 "지난해 코로나19에도 벤처펀드와 벤처투자가 최대 실적을 동시에 달성해 우리 스타트업·벤처 생태계의 저력과 미래 가능성을 보여줬다"며 "올해도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이 경제 회복과 도약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