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3.1 월 19:25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티머니, 대중교통 '안면인식 결제' 도입우이-신설 경전철 대상 시범 서비스 실시
  • 윤세훈 기자
  • 승인 2021.01.21 12:14 ㅣ 수정 2021.01.21 12:14  
  • 댓글 0

티머니가 대중교통 '안면인식 결제'를 공개하며 대중교통 결제 혁신에 나섰다.

21일 티머니는 우이-신설 경전철에 안면인식 결제를 국내 최초로 도입하고 시범 서비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코로나19 시대에 적합한 비접촉 결제방식 도입을 앞당겨 대중교통 결제에 혁신을 일으킨다는 전략이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티머니 안면인식 결제는 우이-신설 경전철 13개 역사·22개 게이트에 우선적으로 적용돼 우이-신설 경전철 임직원 및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시범 서비스된다.

▲ 티머니가 우이-신설 경전철에 '안면인식 결제'를 국내 최초로 도입, 시범 서비스에 돌입한다. 사진은 티머니 안면인식 결제 시연 모습.

이는 서울시가 지난 2020년 7월부터 추진한 포스트 코로나 대비 비접촉식 지하철 게이트와 관련해 티머니가 선제적으로 현장에 적용한 사례이다.

티머니는 시범 서비스 기간 동안 안면인식 결제에 대한 모니터링과 결제 속도 등을 개선해 빠른 상용화를 위해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티머니가 대중교통에 안면인식 결제를 적용하는 것은 코로나 시대에 가장 적합한 결제 솔루션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티머니 안면인식 결제 사용자는 마스크를 벗거나 교통카드를 꺼내지 않아도 요금지불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사물감지 기술을 통해 마스크를 쓴 사용자도 인식이 가능해 안면인식을 위해 마스크를 내릴 필요가 없고 결제 단말기를 통해 마스크 착용 안내 음성도 제공할 수 있어 코로나에 효율적으로 대비 가능하다.

티머니 안면인식 결제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받아 사용자 안면을 등록하고 결제수단을 연동하면 된다. 대중교통을 탈 때 탑승구에 설치된 안면인식 카메라에 얼굴을 갖다 대면 사용자의 얼굴 정보를 인식해 안면인증 처리되어 자동으로 결제된다.

박용식 티머니 AFC사업부 상무는 "그동안 티머니가 선도해온 대중교통 결제 솔루션의 노하우를 살려 대중교통 안면인식 결제 상용화를 통해 비접촉으로 더 안전하고 편리한 대중교통 자동결제를 이끌어 가겠다"고 말했다.

윤세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