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3.9 화 09:46
HOME 뉴스 ICTㆍ과학
'몸값 5조' 이베이코리아 매물로G마켓·옥션·G9 운영…온라인 쇼핑가 지각변동 '주목'
  • 산업팀
  • 승인 2021.01.20 11:38 ㅣ 수정 2021.01.20 18:44  
  • 댓글 0

미국 이베이가 G마켓과 옥션 등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 매각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져 국내 온라인 쇼핑몰 시장의 재편 가능성에 관심이 쏠린다.

20일 블룸버그통신은 이베이가 한국 사업의 매각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이베이는 "한국 사업에 대한 광범위한 전략적 대안을 평가, 검토, 타진하는 절차를 개시했다"며 "주주들을 위해 가치를 극대화하고 사업의 미래 성장 기회를 창출하기 위한 선택지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베이의 활성 이용자는 총 1억8천300만 명으로 연 매출의 약 11%가 한국에서 나온다고 설명했다. 이 보도는 이베이 본사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낸 보도자료를 토대로 작성됐다.

이베이코리아 매각설은 수년 전부터 제기됐는데 이번에 이베이 본사가 매각 추진을 공식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베이코리아 관계자는 "지난 주말쯤 본사가 무언가를 발표할 것이라는 얘기가 돌았다"면서 "이베이 본사가 다양한 옵션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것을 볼 때 매각 수순을 밟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베이코리아의 매각이 실제로 이뤄지며 국내 온라인 쇼핑몰 시장은 지각 변동이 예상된다.

G마켓과 옥션, G9 등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는 2019년 거래액이 19조 원(업계 추산)에 이르는 온라인 쇼핑몰 업계의 '공룡'이어서다.

통계청이 집계한 2019년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135조 원 규모로, 이베이코리아가 차지하는 비중은 14%에 이른다.

같은 해 이베이코리아 매출은 1조954억 원으로 사상 첫 1조 원을 돌파했으며 2020년에도 1조 원을 넘은 것으로 추정된다.

2019년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7% 증가한 615억 원으로, 국내 온라인쇼핑몰 업계서 유일하게 15년 연속 흑자 기록을 세웠다. 쿠팡과 티몬, SSG닷컴 등 경쟁 온라인 쇼핑몰 업체는 여전히 영업적자 상태다.

미래에셋대우 리서치센터 분석에 따르면 이베이코리아는 2019년까지 쿠팡, 11번가, 위메프, SSG닷컴 등을 제치고 국내 온라인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2020년에는 쿠팡이 1위로 추정됐다. 다만, 이 분석에서 네이버쇼핑은 빠져 있다.

이베이코리아의 덩치를 고려할 때 누구 손으로 넘어가느냐에 따라 인터넷 쇼핑몰 업계의 판도 변화가 예상된다.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하면 단숨에 선두권에 올라설 수 있기 때문이다.

업계에 따르면 이베이는 매각가를 5조 원 이상으로 제시하며 글로벌 투자은행(IB)을 매각 주간사로 선정해 국내외 기업과 사모펀드(PEF) 등을 상대로 매수 의사를 타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주요 유통 대기업과 해외 사모펀드, 해외 이커머스 업체 등이 인수 후보로 거론되지만 높은 몸값과 온라인 시장 경쟁 심화 등으로 매각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연합>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