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3.1 월 19:25
HOME 뉴스 ICTㆍ과학 핫이슈
LGU+ 6월 말 2G 서비스 종료한다LTE·5G 전환 지원 프로그램 운영
  • 윤승훈 기자
  • 승인 2021.01.15 09:37 ㅣ 수정 2021.01.15 09:37  
  • 댓글 0

SK텔레콤에 이어 LG유플러스도 2G 서비스 종료를 선언했다.

15일 LG유플러스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2G 사업 폐업 신청서를 제출하고, 오는 6월 말까지 2G 서비스 종료를 위한 본격적인 절차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세부적인 2G 서비스 종료 일정은 정부와 협의해 단계적으로 결정된다.

LG유플러스는 "2G 가입자 감소에 따른 주파수 자원의 효율적인 활용을 위해 2G를 종료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과기부에 따르면 작년 11월 기준 LG유플러스 2G 이용자는 37만4천명이다. 보안·관제 등 분야에서 IoT용 회선을 이용하는 기업고객이 60% 이상이며, 통신 서비스 용도로 2G를 이용 중인 개인 고객은 꾸준히 줄고 있다.

LG유플러스는 기존 2G 가입자가 불편함 없이 LTE나 5G로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전환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LTE나 5G로 전환하는 고객은 휴대폰 구매 시 최대 30만원 및 2년간 월 이용요금 1만원 할인, 2년간 월 이용요금 70% 할인, 갤럭시A21s 등 무약정 단말기 12종 무료제공 및 2년간 이용요금 월 1만원 할인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LTE로 전환하는 고객은 기존 2G 요금제와 동일한 가격에 LTE 서비스를 제공하는 요금제 10종에 가입할 수 있다.

01X 번호는 2G 서비스가 종료되는 오는 6월 말까지 유지된다. LG유플러스는 올 연말까지 바뀐 번호로 연결해주는 자동연결 프로그램도 지원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2G 종료로 확보한 인적·물적 자원을 5G 서비스 개선과 AR·VR 등 신규 서비스 개발에 집중적으로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