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17 일 07:51
HOME 뉴스 국제
유튜브도 트럼프 채널 중지…"잠재적 폭력 우려"트위터·페이스북에 이어 트럼프 '입' 막기
  • 국제팀
  • 승인 2021.01.13 18:16 ㅣ 수정 2021.01.13 18:16  
  • 댓글 0

동영상 기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유튜브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채널을 최소 한 주간 사용 중지한다고 밝혔다.

12일(현지시간) 이 회사는 "계속되는 잠재적 폭력에 대한 우려의 관점에서 회사의 정책을 위반했다고 판단하고 트럼프 대통령의 채널에는 최소 한 주간 동영상을 새로 게시할 수 없다"라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남은 임기는 앞으로 한 주다.

이어 이 채널을 통해 대통령 선거가 조작됐다는 허위 정보를 담은 동영상이 1건 게시된 점도 채널을 일시 중지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어떤 동영상이 이 회사의 정책에 어긋났는지는 지목하지는 않았다.

이 채널에 게시된 동영상에 댓글을 다는 기능도 영구 정지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유튜브 채널의 구독자는 약 270만명이다. 가장 최근 게시된 동영상은 12일 텍사스주의 멕시코 국경장벽을 방문해 한 연설이다.

6일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의사당에 난입하는 사태가 벌어진 뒤 트위터와 페이스북도 그의 계정을 무기한으로 정지했다.

인스타그램, 스냅챗, 레딧, 트위치도 그의 계정을 일시 중지하는 대열에 합류했다.

애플과 구글은 자사의 앱스토어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극우 성향의 지지자가 많이 쓰는 SNS 팔러를 삭제했고 아마존은 팔러에 웹호스팅 서비스를 중단했다.

SNS를 능수능란하게 사용해 자신의 메시지를 전달한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이 일제히 중단되면서 표현의 자유를 과도하게 제한한다는 논란이 일기도 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