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28 목 19:58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은성수 "아시아나, 합병 외엔 방법없다 판단"
  • 금융팀
  • 승인 2020.11.27 12:14 ㅣ 수정 2020.11.27 12:14  
  • 댓글 0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합병 결정과 관련해 "국민 혈세를 절약하고 고용을 유지하는 방법이 합병 외에는 없다고 채권단도 판단했다"고 말했다.

▲ 은성수 금융위원장.

27일 은 위원장은 국회 정무위원회에 출석해 '합병 이외에 다른 방법은 없었는가'라는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은 위원장은 "독자생존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언제 끝날지 모르기 때문에 어렵다"며 "국토부나 정부 당국도 그렇게 판단했다"고 했다.

산업은행이 양대 항공사 통합을 위해 한진칼에 8천억원을 투입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한진칼 지분을 파는 것이 비현실적이라고 하니 어쩔 수 없이 현실의 벽에 부닥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아시아나가 당장 자금이 필요한 상황에서 신용등급이 떨어지기 전에 막아야 더 큰 부담이 없다"며 "왜 이렇게 서두르냐는 오해를 받으면서까지 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교환사채(EB)를 인수하는 방식을 택한 데 대해서는 "대출하면 빚이 이자 부담이 돼 부채비율이 올라가 담보할 수 없다"고 했다.

금융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융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