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28 목 19:58
HOME 뉴스 경제ㆍ산업 핫이슈
'코로나19' 영향에 전자상거래↑·숙박·음식점↓학원도 감소…제조업 창업은 7분기 만에 증가
  • 윤상진 기자
  • 승인 2020.11.24 10:19 ㅣ 수정 2020.11.24 11:20  
  • 댓글 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창업 지도도 바꿔놓고 있다.

온라인 쇼핑시장 급성장에 힘입어 전자상거래 업체를 중심으로 도소매업 창업이 늘어난 반면 숙박·음식점 창업은 감소했다.

24일 중소벤처기업부는 3분기 창업기업이 34만3천128개로 지난해 동기보다 13.3% 늘었다고 밝혔다.

업종별로는 도소매업이 10만883개로 가장 많고 그다음으로 부동산업(7만6천464개), 숙박·음식점업(4만3천193개), 건설업(1만6천166개) 등의 순이었다.

이중 도소매업은 26.8%, 부동산업은 20.5% 증가했다.

특히 도소매업 창업기업 증가율은 1분기 5.9%, 2분기 14.6%보다 높아졌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온라인 쇼핑 활성화와 간편식 수요 증가 등에 힘입어 전자상거래 업체와 식료품 소매업체가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반면 숙박·음식점업 창업기업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거리 두기와 외식 자제 등의 여파로 2.5% 감소했다.

[표] 업종별 창업 수 및 증감률 (단위: 개, %)

구분 전체
기술창업 도소매 숙박·음식점 개인서비스 부동산업 기타
‘19. 3분기 302,834 52,844 79,563 44,318 12,898 63,479 49,732
‘20. 3분기 343,128 57,648 100,883 43,193 13,123 76,464 51,817
(13.3) (9.1) (26.8) (△2.5) (1.7) (20.5) (4.2)

3분기 전체 창업기업 중 기술창업기업은 5만7천648개로 9.1% 늘었다. 이 가운데 정보통신업이 9천793개로 25.0% 늘어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중기부는 "사회 전반에 디지털·비대면 경제가 활성화되며 소프트웨어 개발·공급, 컴퓨터 프로그래밍 등의 분야에서 정보통신업이 가파르게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제조업 창업기업은 1만2천993개로 3.5% 늘어 2018년 4분기 이후 처음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제조업 생산과 수출이 점차 개선된 데 따른 것으로 중기부는 분석했다.

교육서비스업 창업기업은 8천635개로 9.0% 줄어 기술창업기업 중 유일하게 감소했다. 월별로 보면 7월에는 14.3%, 8월에는 11.2% 감소했다.

중기부는 학원을 통한 코로나19 감염 등으로 밀집 시설의 거리 두기가 이어지면서 7~8월 방학 기간 학원 창업이 크게 줄었다고 설명했다.

3분기 전체 창업기업은 모든 연령대에서 늘었고, 30세 미만 증가율은 29.9%로 가장 높았다.

남성 창업기업은 18만2천885개로 12.7%, 여성 창업기업은 16만146개로 14.1% 증가했다.

올해 1~9월 창업기업은 115만2천727개로 지난해 동기 대비 21.9% 증가했다.

윤상진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