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1.24 화 19:08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ETRI "AI로 자폐 조기에 발견하는 기술 연구"분당서울대병원·GIST·로봇융합연구원 공동 참여
  • 윤승훈 기자
  • 승인 2020.11.22 07:26 ㅣ 수정 2020.11.22 07:26  
  • 댓글 0

국내 연구진이 인공지능(AI) 기술로 자폐 스펙트럼 장애(ASD)를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22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분당서울대병원, GIST(광주과학기술원), 한국로봇융합연구원과 함께 '영유아·아동의 발달장애 조기 선별을 위한 행동·반응 심리인지 AI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 리빙랩에서 촬영한 데이터를 분석하는 연구팀.

자폐 스펙트럼 장애는 사회적 상호작용 기술이 부족하고, 제한되고 반복적인 행동을 보이는 특성을 분석해 발견하지만 증상 발견에서 실제 진단에 이르기까지는 수년이상 걸린다.

연구팀은 자폐 스펙트럼 장애의 다양한 패턴을 활용해 실시간 촬영 영상을 서버에서 전송받아 자동 분석할 수 있는 연구를 하고 있다.

영유아의 시선·표정·몸짓 등 비언어적 반응, 언어 행동 패턴, 반복적인 행동 특성 등을 분석해 자폐를 조기에 진단하는 복합 인공지능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앞으로 5년 동안 한국로봇융합연구원 서울센터 리빙랩(개방형 연구실)에서 영유아를 대상으로 자폐스펙트럼장애 관찰 검사, 데이터 수집 등을 진행한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