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1.24 화 19:08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김용범 "소비쿠폰, 1.5단계에선 지속"
  • 사회팀
  • 승인 2020.11.19 11:32 ㅣ 수정 2020.11.19 11:36  
  • 댓글 0

정부가 8대 소비쿠폰 정책을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조치 아래에서는 계속 이어나가기로 했다.

19일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정례브리핑'에서 "거리두기 1.5단계에서는 철저한 방역조치 아래 소비쿠폰 사업이 지속될 것"이라며 "확산세가 심해진다면 그때 가서 부처들과 함께 다시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이어 "현 단계에서는 철저한 방역조치 아래 소비쿠폰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지난 10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하자 숙박, 관광, 공연, 영화, 전시, 체육, 외식, 농수산물 등 8대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는 쿠폰 지급 정책을 다시 추진했다.

김 차관은 또 "내년 우리 경제는 전반적으로 올해 충격에서 벗어나며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전문가들은 내년 (성장률) 전망을 대체로 3% 이상으로 보는데, 반등할 가능성이 없다고 하는 전문가는 찾기 어렵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세계나 한국경제의 하방 요인은 어느 정도는 관리된다고 보고, 백신 상방 요인을 어느 정도까지 볼지가 전망하는 이들 입장에서 분석해야 할 사안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최근 가파르게 하락한 원/달러 환율에 관해서는 "최근 한국의 환율 변동은 과도한 것으로 보인다"며 "경제주체가 적응하기 어려울 정도로 환율이 단기간 급변동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보고 시장안정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또 "12월 중순경 2021년도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할 것"이라며 "예년 경제정책방향 항목 외에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추진될 내용 등을 포함해 담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사회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