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2.3 목 18:49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정세균 "2023년 4대 로봇강국 진입 목표"
  • 정치팀
  • 승인 2020.10.28 18:30 ㅣ 수정 2020.10.28 18:30  
  • 댓글 0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는 2023년 글로벌 4대 로봇강국으로 진입한다는 목표를 갖고 최선을 다해 로봇산업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 정세균 국무총리.

28일 정 총리는 고양시 킨텍스에서 연 '로봇산업과 규제혁신 현장 대화'에서 "이미 미국과 일본, 중국 등은 시장 선점을 위해 치열한 경쟁에 나서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특히 뿌리·섬유·식음료 산업 등 3대 제조업과 돌봄·웨어러블·의료·물류 등 4대 서비스업 분야의 로봇산업을 집중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내년도 로봇 예산은 올해보다 32% 증액한 2천억원 수준으로 편성해 연구개발과 인력양성을 적극 지원하고, 낡은 규제는 선제적으로 정비하겠다"고 약속했다.

로봇 활용 확대로 기존 일자리가 감소할 수 있다는 우려와 관련해선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거나 일자리의 질을 높일 수 있다"며 "노인·장애인 서비스에도 활용될 수 있어 저출산·고령화에 직면한 우리에게 더욱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고용 안전망과 안전기준 정비, 신기술 교육 등과 같은 '로봇과의 공존'을 위한 사회 시스템 정비에도 속도를 내겠다"고 덧붙였다.

정치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