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2.3 목 18:49
HOME 오피니언 가십
추, 윤 총장 해임발언 땐 장외투쟁?
  • .
  • 승인 2020.10.26 10:13 ㅣ 수정 2020.10.26 10:13  
  • 댓글 0

...추미애 법무부장관괴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립을 바라보는 국민들 시선이 승부를 떠나 두 사람이 토해내는 말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분위기.

추 장관이 “(윤 총장이 )명을 받들지 않는다”고 쏘아붙인 후 윤 총징이 “총장은 장관 부하가 아니다”로 응수했던 터라 오늘 추 장관의 발언에 주목.

특히 두 사람 간'장군 멍군'상황에서 26일 법무부의 사실상 마지막 국감에서 추장관의 반격이 어떨지에 시선이 집중.

평소 추 장관의 행동을 예측했을 때 더 강력한 막말(?)이 터져 나올 것 이라는 견해가 분분. 즉 추 장관의 성격대로라면 총장해임 등 험악한 분위기가 조성될 가능성이 높은 편.

이에 여당 관계자는 “추 장관이 윤 총장을 겨냥해 따끔하게 일침을 가 할것”이라며 “그러나 추 장관은 감정조절을 원만하게 조정할 것”이라고 편들기도.

반면 야당 관계자는 “오늘 국감에서 또 다시 추 장관의 막말(?)이 터져 나올 경우 국민저항이 곧 문재인 정권을 향해 쏟아질 것” 이라며 경고.

K대 L모 교수는 “국감을 마무리 하는 시점에서 추 장관이 혹여 윤 총장에 대한 비하 발언을쏟아낼 경우 자칫 문 국민정권 저항에 도화선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유의해야 할 사항”이라고 충고.

이어 그는 “국회에서 소설 쓰고 있네, 명을 받들지 않아 등 국민 여론이 좋지 않은 편" 이라며 "윤 총장을 폄하하는 또 다른 막말이 터질 경우 엄청난 후유증이 우려 된다”고 염려하기도.

은퇴 정치인들 사이에서도 “장관과 총장이 티격태격 다투는 모습을 그대로 방치했다가는 더 큰 싸움으로 번져또 다시 국민들이 편 갈라 감정폭발이라도 일어날 경우 그 책임감은 막중하다”고 일침.

이어" (언론에서) 추 장관이 윤 총장에게 반격 나서나”라고기사까지 부추기고 있다” 며 일부 언론을 향해 자제해 줄 것을 요구.

만에 하나 추 장관이 해임 폭탄선언으로 국감장에서 윤 총장을 공격한다면, 야당은 곧 바로 장외투쟁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시선이 집중.

.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