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1.24 화 19:08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대우조선해양, 세계 최초 AI 열간가공 로봇 개발옥포조선소 內 가공공장에 로봇 시스템 적용
  • 산업팀
  • 승인 2020.10.25 07:13 ㅣ 수정 2020.10.25 07:13  
  • 댓글 0

대우조선해양이 전 세계 조선업계 최초로 열간가공 작업에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한 로봇 시스템을 도입한다.

25일 대우조선해양은 제품 정밀도와 생산성을 높이고, 작업자들의 근무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AI형 열간가공 로봇 '곡누리'를 개발해 현장에 적용했다고 밝혔다.

선박은 운항 성능을 높이기 위해 선체 앞뒤가 복잡한 곡면으로 이뤄졌는데 두께가 최대 70mm에 이르는 철판을 곡면으로 만들기 위해선 냉간가공과 열간가공 공정을 거쳐야 한다.

▲ 대우조선해양이 세계 최초로 AI 기술을 접목한 열간가공 로봇을 개발했다.

열간가공은 800도가 넘는 고온으로 철판을 가열한 뒤 급속히 냉각하는 곡면 성형 공법으로, 철판을 균일하게 가열하는 것이 어려워 숙련된 작업자만 할 수 있었다.

특히 이 공정은 작업자가 고온과 소음 속 고정된 자세로 장시간 일해야 해 환경 개선이 필요한 대표적 직무로 꼽혔다.

대우조선해양은 3년 전부터 개발에 착수해 지난달 내부 시연회를 거쳐 현재 옥포조선소 내 가공공장에 로봇 시스템을 적용했다.

대우조선해양은 로봇을 통해 작업 내용을 데이터화하고, 축적된 데이터를 다른 선박 건조작업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작업 환경 개선과 생산성 향상이 동시에 기대된다"면서 "설계 데이터와 연계해 냉간가공 작업에도 적용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