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2.3 목 18:49
HOME 뉴스 국제
'얼굴인식'에 중국인 64% "남용돼"중국 매체 설문조사 응답자 30% "피해 경험"
  • 국제팀
  • 승인 2020.10.24 17:42 ㅣ 수정 2020.10.29 08:28  
  • 댓글 0

중국에서 급속도로 보급되고 있는 얼굴인식 기술에 대한 사회적 우려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중국 과기일보에 따르면 중국 전역의 2만명 넘는 사람을 대상으로 한 남방도시보 설문조사에서 64.4%는 얼굴인식 기술이 남용되고 있다고 답했다. 응답자 30% 이상은 얼굴 정보 유출과 남용 때문에 사생활과 재산 침해를 경험했다고 말했다.

설문 응답자들은 모바일 결제 등 얼굴인식 기술의 편리성은 인정했으나 안전 위험에 대해 우려를 표시했다. 또한 얼굴인식 기술 '강제 사용' 문제도 있었다.

중국에서는 교통법규 위반자 식별이나 지하철 탑승, 상점 결제 등에 얼굴인식 기술이 빠르게 적용되고 있다. 심지어 상하이 등 일부 도시에서 쓰레기를 버리는데도 얼굴인식을 거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얼굴인식 기술의 무분별한 적용이 개인정보 유출과 사생활 침해로 이어져 '빅 브러더 사회'가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된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얼굴인식 기술이 남용되고 있다고 답한 사람은 베이징과 상하이, 광저우, 선전 등 4대 도시와 각 성의 성도에서 많았는데 이는 이들 대도시에서 얼굴인식 기술이 더 보급된 것과 관련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사생활 보호 의식도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80%에 이르는 응답자가 자신들의 얼굴 정보가 어떻게 처리되는지에 대해 신경을 쓴다고 말했다.

안전성 논란 속에서도 65.2%의 응답자는 얼굴인식 기술의 혜택이 부정적인 면보다 크다고 답했다.

설문조사 보고서는 얼굴 정보가 개인정보 가운데 가장 민감한 바이오 정보로 더욱 보호해야 할 대상이라고 지적하면서 입법과 표준 제정 등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는 개인정보 수집과 사용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기 위해 개인정보 보호법 입법을 추진하고 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