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0.29 목 18:59
HOME 뉴스 경제ㆍ산업 혁신기술&혁신제품
기아자동차, '2021 K5' 출시
  • 정종희 기자
  • 승인 2020.10.16 09:17 ㅣ 수정 2020.10.18 09:25  
  • 댓글 0

기아자동차는 K5 연식 변경 모델인 '2021 K5'를 출시하고 판매를 시작했다.

2021년형 K5의 특징은 고객 선호도가 높은 사양을 기본으로 적용해 상품성을 높이면서도 가격이 합리적이라는 점이다.

16일 기아차는 고객 의견을 적극 반영해 트림별 사양을 구성하고 선택 사양 적용 범위도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 기아자동차의 '2021 K5'.

2021 K5는 최상위 트림인 시그니처에만 적용했던 앞좌석 이중접합 차음 글라스를 모든 트림에 적용해 주행시 소음을 줄였다.

스마트폰을 통해 차량 주변을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는 '리모트 360도 뷰' 기능도 새롭게 추가됐다.

또한 하이브리드 모델 시그니처 트림에 원격 스마트 주차보조(RSPA)를 기본 적용했다. 하이브리드 모델에 이 기능이 들어간 것은 처음이다.

아울러 차량 속도 등 정보를 운전자 바로 앞의 유리창에 보여주는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가격을 10만원 가량 낮추고 단독으로 선택할 수 있게 했다.

가솔린 모델 판매 가격은 트렌디 2천356만원, 프레스티지 2천606만원, 노블레스 2천803만원, 시그니처 3천73만원이다.

하이브리드 모델은 트렌디 2천754만원, 프레스티지 2천951만원, 노블레스 3천149만원, 시그니처 3천365만원이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